Untitled Document
+HOME / 은성공동체 / 담임목사님과함께
 
작성일 : 14-01-17 07:22
행복은 쟁취하는것입니다??
 글쓴이 : 홍일 (121.♡.180.155)
조회 : 835  
우리 교회에는 저를 싫어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런 사람들은 기회만 있으면 주위 사람들에게 저에 대한 불평불만을 털어놓습니다. 얼굴은 바뀌지만 이런 사람들은 제가 처음 부임할 때부터 항상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힘들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이런 사람들을 고마워하게 되었습니다. 트집잡히지 않기 위하여 자기 관리를 철저하게 하게 되었고, 오해의 여지가 있을 만한 일들을 절대 피하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제가 지난 20년간 큰 실수 없이 목회를 마칠 수 있었던 것은 이런 사람들 덕분입니다.

           

제 목회에 유익을 준 사람들이지만, 당사자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픕니다. 담임 목사가 싫어서 주위 사람들에게 불평불만을 털어놓는 교회 생활이 행복할 수 없고, 믿음이 자랄 수 없기 때문입니다.

           

불평을 쏟아놓으면 속이 시원해 질 것 같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불평은 말하면 말할수록 불만감이 더 증폭됩니다. 1960년대에 screaming therapy라는 것이 유행한 적이 있습니다. 인형이나 베개를 자신이 미워하는 상대라고 가정하고 악을 써서 분노를 표출하거나, 주먹으로 때려서 분을 삭이는 상담법입니다. 그러나 분노를 표출할 때 분노가 삭여지기보다 더 커진다는 사실이 발견되면서 더 이상 사용되지 않게 되었습니다.

           

불행한 사람들은 자기 불행의 원인이 남에게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어느 누구도 자신을 행복하게도, 불행하게도 못합니다. 불행이나 행복은 남에게 달린 것이 아니고 자신이 선택하는 것입니다. 행복할 수 있는 이유가 90%라 할지라도 흡족치 못한 10%에 집중하면 불행해지고, 불행할 수 있는 이유가 90%일지라도 10%의 감사할 조건을 찾으면 행복해 집니다.

           

우리가 행복해지기 위하여 사용할 수 있는 도구가 혀입니다. 혀는 영적 측정기이며 영적 조절기입니다. 성령 충만한지, 안 한지를 보려면, 감사의 말을 하며 사는지, 불평의 말을 하며 사는지를 보면 알 수 있습니다. 감사의 말을 하면 삶이 행복해 지고, 불평의 말을 하면 삶이 불행해 집니다.

           

사도 바울은 이렇게 권면합니다. “형제자매 여러분, 무엇이든지 참된 것과, 무엇이든지 경건한 것과, 무엇이든지 옳은 것과, 무엇이든 순결한 것과, 무엇이든 사랑스러운 것과, 무엇이든지 명예로운 것과, 또 덕이 되고 칭찬할 만한 것이면, 이 모든 것을 생각하십시오(빌 4:8).”

           

행복은 주어지는 것이 아니고 쟁취하는 것입니다. 행복한 교회 생활을 하고, 행복한 인생을 살기 원한다면 의지적으로 행복한 생각, 행복한 말을 해야 합니다.
.....지금은 은퇴하신 목사님의 글에서 퍼온글입니다,우리행복하게 삽시다^^

 
 

Total 5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2 새로운 마음 홍일 01-11 251
51 미래를 하나님께 맡기자 홍일 01-11 233
50 다음세대가 오는교회 홍일 01-11 239
49 더 낮아지게 하소서.. 홍일 01-17 489
48 메르스보다 무서운것... (2) 홍일 06-11 954
47 신천지의 문제점(불신자들을위한 칼럼원고보냈던것) 홍일 05-30 1079
46 동성애자 양심고백.. (2) 홍일 11-21 1103
45 엄마,세상이 아직은 따듯한가봐요..... (1) 홍일 09-23 1101
44 가슴속에 잊혀지지 않는 사람... 홍일 09-12 639
43 교황 신드롬??? (1) 홍일 08-19 658
42 다음세대 세우기!!! 홍일 07-18 592
41 그래도....사랑하라... 홍일 03-26 750
40 행복은 쟁취하는것입니다?? 홍일 01-17 836
39 야생마는 쓰임받기 어렵다^^ 홍일 01-09 708
38 왜가 아니고 무엇입니다.!!! 홍일 11-29 797
 1  2  3  4  
10월 둘째주 전도…
10월 첫째주 전도…
9월 다섯째주 전…
9월 넷째주 전도…
담임 목사님 경기…
사랑의 짜장면 나…
우리가 오늘도 행…
빨갛게 빨갛게 물…
Counter
어제 : 663, 오늘 : 206, 전체 : 436,784
2018 년 10 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